제 2의 비트코인 될 수 있을까
link  엄요안나   2021-05-24

파이코인이 스스로 '제 2의 비트코인'이라고 주장하며 사용자를 끌어 모으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비트코인 외에도 이미 기술력이 뛰어난 여러 블록체인 메인넷이 등장한데다, 파이코인의 상장여부도 확실치 않기 때문이다.

파이코인은 현재 모바일을 통한 자동채굴을 지원하고 있다. 파이코인 측은 올해 메인넷을 출시한 후 부터는 채굴이 불가능하고,
대형 거래소에 상장할 시 가치가 크게 오를 것이라고 주장한다. 파이코인이 이처럼 자신감을 보이는 근거는 비트코인이다.
비트코인 역시 2008년 처음 등장했던 당시에는 지금처럼 채굴이 어렵지 않았으며, 화폐로서의 가치도 없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소셜미디어를 통해 파이코인을 홍보하는 이들은 파이코인의 현재 가치보다 비젼과 가능성에 더 주목한다.
최근 파이코인을 홍보하는 이들은 "비트코인도 처음에는 무료로 채굴했다" 당시에는 비트코인에 가치가 없었지만,
이제는 8000만원 이상으로 시세가 올랐다. 지금 채굴해서 나중에 상장이 되면 채굴 보상으로 받은 파이코인을 통해
대박을 노릴 수 있다" 고 설명했다.

파이코인은 (가상자산 공개)을 하지 않고 무료로 채굴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아직 다단계나 사기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1500만명이 사용중인 파이코인 어플리케이션이 개인정보를 침해할 가능성이 있는지 검증되지 않았고 , 대형 거래소
상장에 대한 기대감을 악용해 대중에게 미리 코인을 파는 사기 수법도 우려된다.

실제로 최근 파이코인 측은 직접 소셜미디어를 통해 "파이코인이 중국에서는 1개당 1000-3000원 사이 최대 10000원에
거래되고 있다"라고 홍보하며 적극적으로 채굴에 참여할 것을 종용했다.

그렇다면 파이코인도 언젠가 비트코인처럼 '디지털 금'으로서의 가치를 지닐 수 있을까?

지금까지 사용자들이 주조한 코인은 메인넷이 출시되고 거래소에 상장되어야만 현금화를 할 수 있다. 파이코인은 아직
테스트넷만 출시된 상태이며 지난달 초 테스트 버전의 지갑을 공개했다. 파이코인 측은 올해 안으로 메인넷을 정식 발표
하겠다는 계획이다.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연관 키워드
루나테라, 윤석열, 강추위, 조국, 대장동게이트, 지진, 소비자물가, 대장동, 말레이시아홍수, 소나무, 참치, 이멜다, 감자튀김, 현대자동차, 대장동개발, 백신, 사적모임제한, 노숙자, 가상화폐, 은행
Made By 호가계부